신세계백화점, 업계 최초 마스크 페어 연다

2020/10/06

신세계백화점이 업계 최초로 마스크 페어를 개최한다. 10월 8일부터 14일까지 열리는 ‘2020 신세계 마스크페어’는 강남점 파미에스트리트 분수광장 앞에서 만날 수 있다.

‘2020 신세계 마스크 페어’는 위생용품부터 기능성 및 패션 마스크까지 약 30여 개사가 참여해 약 200여 개 용품을 준비했다.

주요 참여 제품은 의약외품 허가를 받은 KF80/94/AD(비말차단)마스크를 비롯해 어린이용 마스크,아이스팩 마스크, 손 소독제 등으로, 온·오프라인에서 인기 있는 마스크 및 관련 용품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보건마스크를 최대 60% 할인하는 이번 페어는 오아후 KF94마스크 20매, 크린숨 KF94마스크 25매를 원플러스원으로 판매해 장당 700원에 구매 가능하다.

또 하나의 관람 포인트는 기능성 상품 및 아이디어 상품 존이다. 다양한 이색 상품을 소개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고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평소 마스크를 보관하는데 불편을 겪던 것에 착안해 마스크 보관 케이스를 판매한다. 가격은 5000원. 피부 트러블을 보호할 수 있도록 마스크에 끼울 수 있는 얼굴 가드형 액세서리도 있다. 가격은 1만6000원이다.

소중한 반려동물을 위한 마스크도 준비했다. 가격은 5000원. 공기 청정 및 자외선 살균 효과 등 다양한 기능이 있는 스마트 마스크도 판매한다. 가격은 19만8000원.

이 밖에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패션 마스크 존을 마련했다.트레이닝복으로 유명한 브랜드인 ‘널디’의 로고 마스크, 5가지 파스텔 컬러의 ‘ARDW’ 마스크, 다양한 패턴과 색상으로 유명한 ‘르마스카’ 마스크 등이 있다.

마스크 페어 기념행사도 열린다. 5만원 이상 구매 시 강남점 식당가 금액 할인권 5천원 증정, 10만원 이상 구매 시 시코르 로션과 핸드워시가 담긴 화장품 세트를 증정한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마스크는 일상을 함께하는 생활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백신보다 더 효과적이라고 발표할 만큼 생활 속 마스크 착용은 이제 자연스러운 일이 되었다.

신세계백화점 김영섭 상품본부장은 “마스크가 선택이 아닌 필수품으로 자리 잡은 만큼 관련 수요는 앞으로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라이프 스타일의 변화에 발맞춰 새로운 제품을 빠르게 선보이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