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중년층 소상공인 재기 위한 2021년도 ‘리스타트 지원 프로그램’ 본격 시동

차별 없는 열린 채용과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고 있는 스타벅스가 올해에도 대한민국 40대 이상 재기 소상공인의 취업과 재창업을 지원한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송호섭)는 오는 3월 23일부터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과 함께 2021년도 상반기 ‘리스타트 지원 프로그램’ 교육생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리스타트 지원 프로그램’은 2020년 5월 스타벅스가 중소벤처기업부와 맺은 13호 자상한 기업 업무 협약 관련 상생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스타벅스의 전문적인 바리스타 교육 및 운영 노하우 전수 등을 통해 40대 이상 재기 소상공인의 취업이나 카페 재창업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리스타트 프로그램에는 40대 이상의 재기를 희망하는 폐업(예정)한 소상공인으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지원하는 ‘취업교육(구 재기교육)’을 수료한 1982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3월 15일부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홈페이지 (www.semas.or.kr) 내 모집 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실제 지난 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진행된 스타벅스 리스타트 지원 프로그램에는 99명의 교육생이 참여해, 스타벅스 사내 최고의 커피 전문가로 구성된 강사들을 통해 커피의 최신 트렌드와 지식, 효과적인 고객 서비스, 음료품질 및 위생관리, 매장 손익관리 등의 다양한 교육을 수강했다. 또한 이중 28명의 교육수료생은 별도의 선발과정을 거쳐 스타벅스 바리스타로 채용되기도 했다.

올해에는 지원 규모를 확대해 상반기 100명, 하반기 100명 등 연간 총 200명의 교육생을 모집해 리스타트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모집을 통해 최종 선발된 교육 대상자는 스타벅스 소공 아카데미 센터 교육장에서 스타벅스 전문 강사진에게 16시간의 이론과 실습교육을 받게 된다. 교육생들은 커피에 대한 최신 트렌드와 지식, 효과적인 고객 서비스, 음료품질 및 위생관리, 매장 손익관리 등 매장 운영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수강하게 된다.

이 외에도, 예비 창업자들이 카페나 외식업 창업 시 주의해야 할 사항 및 경험 부족으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스타벅스 전문가들의 다양한 매장 운영 노하우 전수가 다뤄진다.

중소기업벤처부 권칠승 장관은 “지난 해 자상한기업 협약식 후 코로나19 상황 등의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중장년 소상공인 지원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진행해 주신 스타벅스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올해에는 지난 해의 프로그램 운영 노하우가 더해지면서 재기를 꿈꾸는 우리 소상공인분들께 더욱 큰 희망이 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조봉환 이사장은 “지난 해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교육에 참여하신 교육생 분들의 의욕적인 모습을 잊지 못한다.”라며 “올해 역시 계속되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40대 이상 재기 소상공인이 우수한 기업의 노하우를 전수받아 재창업, 재취업이라는 도약의 길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스타벅스 송호섭 대표이사는 “지난 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리스타트 지원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작지만 의미 있는 변화를 직접 체감했다. 올해에도 더 많은 자신감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대한민국의 중장년층들이 희망을 갖고 도전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해 나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