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푸드, ‘올반 옛날통닭’ 누적판매량 10만개 돌파…온라인 판매 속도낸다

2021/03/15

신세계푸드가 에어프라이어 전용 간편식으로 선보인 ‘올반 옛날통닭’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디지털 마케팅 및 온라인 판매 채널 공략에 힘쓰고 있다.

신세계푸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출시한 ‘올반 옛날통닭’의 누적판매량이 5개월만에 10만개를 넘어섰다. 이 같은 판매량 증가는 엣 추억의 맛으로 마음의 위안을 얻으려는 레트로 열풍이 식음료 업계 전반에 불고 있는 가운데, 70~80년대 부모님이 퇴근길에 사오시던 재래시장 통닭의 맛과 감성을 그대로 재현한 ‘올반 옛날통닭’이 밀레니얼 세대부터 중장년층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호응을 얻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한 온라인몰을 통해 2마리 1만원대 합리적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어 불황에 가성비를 중시하는 고객들의 호응을 얻었던 것도 주효했다.

이 같은 판매 호조에 힘입어 신세계푸드는 주 소비층으로 떠오른 MZ세대(밀레니얼+Z세대) 공략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디지털 마케팅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먼저 ‘올반 옛날통닭’의 레트로한 콘셉트에 맞춰 추억의 공포 프로그램 ‘전설의 고향’을 패러디한 B급 감성의 광고 영상을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디지털 채널에 업로드 하며 옛 것의 재해석을 즐기는 MZ세대의 취향 저격에 나섰다.

이어서 지난 11일에는 방송인 탁재훈이 출연하는 유튜브 채널 ‘을지로 탁사장’을 통해 옛날통닭의 홍보를 진행했다. ‘을지로 탁사장’은 유튜브 채널 ‘탁재훈의 탁사장’에서 연재하고 있는 인기 콘텐츠로, 방송인 탁재훈과 이수민이 출연해 홍보가 필요한 업체에게 컨설팅을 제공하는 내용이다.

이날 공개된 ‘을지로 탁사장’ 영상에서 신세계푸드는 탁재훈의 컨설팅에 따라 최근 유통업계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라이브 방송을 통해 ‘올반 옛날통닭’의 판매를 계획하고, 목표 판매량 달성시 보육시설에 500봉(1,000마리)를 기부하는 사회공헌활동도 펼치기로 약속했다.

해당 방송 직후 신세계푸드가 운영하는 네이버 스마트 스토어의 일 유입자 수는 평균 대비 6배 증가했고, ‘올반 옛날통닭’의 매출액도 일평균 대비 4배 늘어나는 등 홍보 효과를 톡톡히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신세계푸드는 오는 25일 오후 6시부터 네이버 쇼핑 라이브를 통해 진행되는 탁재훈과 함께 ‘올반 옛날통닭’을 판매하고, 방송 중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할인 혜택 제공 및 사은품 증정에 나서며 온라인 채널 공략에 본격적인 드라이브를 걸 예정이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을지로 탁사장’을 비롯한 레트로 광고영상을 통해 MZ세대에게는 낯선 옛날통닭에 대한 호기심을 유도하는 한편 자연스럽게 제품에 대한 홍보효과를 누릴 수 있었다”며 “향후에도 MZ세대를 공략하기 위한 다양한 디지털 마케팅 활동을 병행하고, 상반기 중에는 옛날통닭의 맛을 다양화 해 라인업을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