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헤리티지가 세운 럭셔리의 새 기준, 조선 팰리스 (1)

▶ 럭셔리 컬렉션과 한국 최초 제휴한 독자브랜드, 조선 팰리스 오픈
▶ 유례없던 최고의 시설과 서비스, 아트워크 갖춰
▶ 서울 최중심 위치, 조선호텔 100년의 헤리티지 품었다

“어느 것 하나, 최고가 아닌 것이 없습니다.”

100여 년간 대한민국과 함께한 조선호텔앤리조트가 또 다른 100년을 위한 상징을 서울 최중심에 새겼다.

‘조선 팰리스 서울 강남, 럭셔리 컬렉션 호텔(Josun Palace, a Luxury Collection Hotel, Seoul Gangnam)’이 그랜드 오픈을 마쳤다. 조선 팰리스는 국내 최초로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의 럭셔리 컬렉션과 제휴한 독자브랜드다.

남들과 다른 가치를 찾는 이들에겐 반가운 소식이다. 이곳엔 조선호텔만의 유산과 흠잡을 데 없는 서비스, 그리고 영감을 전하는 아트워크가 가득하다. 최고급 문화를 고대하던 국내 고객뿐 아니라 테헤란로를 찾은 국외 비즈니스 고객에게도 조선 팰리스는 중요한 위치를 차지할 전망이다.

왕가의 거주지이자 별궁이 있던 소공동에 태어난 한국 최초 럭셔리 호텔, 조선호텔.
신세계그룹 뉴스룸은 조선 팰리스를 찾아 다층적 아름다움을 오감으로 살폈다.

조선 팰리스의 위치는 테헤란로 231이다. 테헤란로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떠오른 ‘센터필드 웨스트타워’에 들어섰다. 과거 르네상스 호텔이 있던 위치로 강남의 중심이라 불리던 곳이다. 고개를 높이 들어올려야 보이는 센터필드 웨스트타워 상층부에 조선 팰리스가 있다.

previous arrowprevious arrow
next arrownext arrow
 

호텔 입구인 B1 팰리스 게이트에 도착하자 새로운 차원의 공간이 보인다. 조선 팰리스의 철학인 ‘환대 미학(Art of Hospitality)’이 전면에 펼쳐진다. 시그니처 컬러인 골드 컬러가 공간을 메우는 것은 물론, 정문의 패턴과 쉐이프는 1914년 초기 조선호텔 외관을 모티브로 했다. 정문 중심에는 조선 팰리스의 양각 크레스트가 당당히 새겨졌고, 양쪽에는 럭셔리 컬렉션과 조선 팰리스의 크레스트 음각 명판이 각각 놓였다. 차에서 내리자 도어맨이 마스크 너머 반가운 미소를 건넨다. 세상에 없던 호텔 문화의 공간이 활짝 열린다.

웰컴 리셉션에도 동판 양각 문자 크레스트를 정중앙에 새겼다. 각 문양은 조선 팰리스가 가진 품위와 권위, 헤리티지와 번영 등을 담았다. 그윽하게 농축된 신비로운 향이 코끝을 맴돈다. 영원한 기억(Lasting Impression)이란 이름의 조선 팰리스 시그니처 향이다. 이 향은 조선 팰리스를 떠날 때까지 맴돌다가 떠난 후까지 은은한 여운을 남긴다. 특별하고 영원한 기억이 첫인상부터 후각으로 스며들고 있었다.

          
영감을 선사하는
아트워크 400여점

조선 팰리스는 문화적 소양가(Cultured Connoisseurs)들에게 끊임없는 영감을 제공한다. 내부 어디를 가든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아트워크가 곳곳에 있다. 아트워크들은 현대 한국의 황금기, 절정의 풍요로움, 미래에 대한 낙관을 콘셉트로 한다. 아트워크의 배치는 조선 팰리스 내 공간의 스토리와 톤 앤 매너를 반영하여 감상만으로도 족히 1-2시간이 걸린다.

previous arrowprevious arrow
next arrownext arrow
 

가장 대표적인 아트워크는 그랜드 리셉션으로 올라가기 직전 웰컴리셉션에서 만날 수 있다.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다니엘 아샴의 두 작품, <Blue Eroded Moses>와 <Quartz Eroded Ara Pacis>이 마주보고 있다. 그는 아름답고 고전적인 외관에 찢기고 무너진 상처를 넣어 시간에 대한 새로운 성찰을 던진다. 디올, 포르쉐와의 협업 등으로 최근 몇 년간 가장 빠른 속도로 가치가 오르고 있는 현대 미술 작가의 작품을 가까이 만날 수 있는 것은 행운이다.

previous arrowprevious arrow
next arrownext arrow
 

객실 체크인을 위한 그랜드 리셉션(25F)의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면 대형 캔버스가 반갑게 맞는다. 이 작품은 장 미셸 오토니에의 <Chrysantheme>다. 자연에 대한 깊은 성찰이 담긴 오토니에의 작품 세계에서 빠질 수 없는 꽃을 판화로 만들었다. 그랜드 리셉션 입구의 우측에도 21세기 대표적인 플랑드르 예술가 요한 크레텐의 <Glory>가 있다. 감각적인 공예 디자인으로 현대미술계에서 주목받는 작품 중 하나다. 화려한 골드 컬러와 작품이 가진 ‘번영’의 의미가 그랜드 리셉션의 첫인상을 사로잡았다.

뜻밖의 발견에 사로잡히는 기회를 찾는다면, 조선 팰리스의 기품 있는 아트워크는 기대를 100% 이상 충족시킨다.

그랜드 리셉션의 중앙, 컨시어지 데스크 우측에는 커다란 사자 인형이 있다. 사자는 조선호텔의 고귀함, 품위와 권위의 상징물로 크레스트에도 쓰였다. 조선 팰리스를 찾은 가족 단위의 투숙객들이 아이와 함께 사진을 찍고 있었다.

previous arrowprevious arrow
next arrownext arrow
 

그랜드 리셉션은 조선 팰리스의 중요한 공간 중 하나다. 고객의 프라이버시가 지켜지는 투숙 고객들만의 전용공간이다. 체크인과 컨시어지도 이곳에서 이뤄진다. 실제로 이곳에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수준 하에 많은 사람들이 이야기를 나누며 활기를 띠고 있었다. 조선 팰리스는 모든 고객의 취향과 감성을 특별하게 배려하고 정성을 다하겠다는 철칙 아래, 호텔업계에서 일반적으로 구성하는 ‘객실만을 판매하는 상품(Room Only)’이 없다. 대신 모든 투숙고객이 그랜드 리셉션에서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했다.

조선 터치(The Josun Touch)로 명명하는 조선 팰리스의 맞춤형 서비스는 고객보다 한발 앞서 생각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고객은 여유로운 그랜드 리셉션에서 진심 어린 환대를 받고 조선 팰리스다운 맞춤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된다.

previous arrowprevious arrow
next arrownext arrow
 

26F에는 조선 웰니스 클럽이 있다. 피트니스에는 그래비티 서울 판교와 마찬가지로 테크노 짐(Techno Gym) 머신이 비치되었다. 테크노 짐은 올림픽 선수촌에도 사용하는 최고 수준의 머신이다. PT룸이 따로 있지만, 머신 앞에는 액정이 비치되어 있어 사용 방법을 영상으로 제공한다. 처음 보는 머신에 앉아 직접 영상을 따라 해보니 이용도 쉽고 재미를 느낄 수 있었다.

수영장은 0.7m, 1.3m 두 개의 풀로 구성되어 있고 양쪽에는 선베드가 자리하고 있다. 풀 안에 들어가 보진 못했지만, 따뜻한 수온이 공간과 몸을 편안하게 만든다. 이 공간에서도 역시 여가를 즐기며 강남의 스카이라인이 내려다보인다. 당장이라도 풀 안에 들어가 강남의 야경을 바라본다면 모든 근심을 내려놓을 수 있을 것만 같았다.

조선 팰리스의 슬로건은 ‘당신이 빛나는 시간’(Exclusively Yours)이다. 고객에게 ‘맞춤 서비스’와 ‘완벽한 기본 그 이상’을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조선 팰리스의 시설과 콘텐츠는 정통에 충실한 구성이지만, 어디서도 볼 수 없던 탁월한 퀄리티를 자랑한다.

이어 2편에서는 호텔의 꽃이라 불리는 공간들을 찾는다.
여느 호텔에나 있는 공간이지만,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퀄리티를 가진 조선 팰리스의 고메 컬렉션과 객실을 샅샅이 취재하였다.

[ 2편: 조선 팰리스 – 고메 컬렉션 및 객실 보러가기 ]

신세계그룹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콘텐츠는 미디어에서 사용 가능합니다.
콘텐츠 사용 시에는 신세계그룹 뉴스룸으로 출처 표기를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