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 식품관 멤버십 한 달 만에 1000명 돌파

2021/08/11

신세계백화점의 업계 최초 푸드마켓 구독 서비스가 한 달 만에 회원 수 1000명을 돌파했다.

신세계는 지난 7월 6일 경기점 식품관을 전면 리뉴얼하며 푸드마켓 유료 멤버십 서비스인 ‘신세계프라임’을 처음 선보였다. 신세계프라임은 연 회비 5만5000원을 내면 축산, 과일 등 다양한 상품을 파격적인 할인가로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다.

신세계프라임에 가입한 고객 유형을 살펴보면 40~50대가 가장 많았고, 연 8백만원 이상 구매하는 블랙 VIP 고객이 절반 가까이 차지했다. 또 신세계프라임 서비스에 가입한 고객들의 슈퍼마켓 객단가는 2배 가까이 증가했다. 특히 경기 남부 상권은 삼성, 현대차 등 대기업 연구 단지가 분포해 있어 경기점 VIP 비중은 타 점포와 비교했을 때 상위권에 속한다.

신세계프라임의 다양한 혜택에 열광하는 고객들도 많았다.

먼저 신규 회원 가입 시 연회비 5만5000원 이상의 웰컴 기프트를 가입 즉시 제공한다. 등심 & 국거리 한우 세트, 신세계 한식연구소 프리미엄 김치 세트, 제철 과일 기프트 박스 등 총 8가지 웰컴 기프트 중에서 한 가지를 선택해 받아볼 수 있다.

할인 폭도 크다. 블루와 오렌지 색상의 스티커가 부착된 상품은 멤버십 고객에게 특별한 가격으로 판매한다. 프라임 블루는 한정 기간 동안 최대 40% 할인해 판매하고, 프라임 오렌지는 약 한 달간 최대 20% 할인해 선보인다.

이 외에도 신세계 제휴카드 및 현금 결제 후 포인트를 적립하는 고객에게는 푸드마켓 결제 금액에 3% 추가 할인을 적용해 준다. 멤버십 가입 방법은 지하 2층 프라임 전용 데스크에서 가입이 가능하고 1년간 회원 자격이 유지된다.

한편 신세계 경기점은 지난 7월 6일 대대적인 식품관 리뉴얼을 통해 축산, 조리, 건강 등 각 코너마다 고객 취향과 수요에 맞는 특별한 콘텐츠를 선보였다. 특히 신세계 바이어가 직접 발품 팔아 유통업계 최초로 입점시킨 지역 맛집 ‘돈까츠 윤석’ ‘일호식’ 등 입소문이 난 식당들을 처음 오픈해 경기 남부 고객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신세계백화점 최원준 식품담당은 “신세계백화점이 업계 최초로 푸드마켓 유료 멤버십 서비스를 통해 새로운 소비 트렌드를 만들어나가고 있다.”며 “앞으로 타 점포로도 확대해 최고의 쇼핑 환경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