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9월 28일 하루 전국 매장에서 다회용 컵에 음료 제공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송호섭)가 9월 28일 하루동안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서 제조 음료 주문 시, 다회용 컵에 음료를 제공하는 ‘리유저블 컵 데이’를 진행한다.

‘리유저블 컵 데이’는 글로벌 스타벅스 50주년과 세계 커피의 날(10/1)을 기념해 커피를 통해 스타벅스의 지속가능성 가치와 일회용 컵 사용 절감에 대한 친환경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기획된 글로벌 고객 행사로, 한국을 포함해 싱가포르, 홍콩, 대만,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등 아시아 국가에서 함께 진행한다.

28일 당일 매장을 방문해 제조 음료를 주문하면 글로벌 스타벅스 50주년 기념 특별 디자인이 적용된 그란데(16oz) 사이즈의 다회용 컵에 음료를 담아 제공하며, 컵의 사이즈를 고려해 행사 하루동안 숏, 톨, 그란데 사이즈로만 주문이 가능하다. (숏 사이즈는 뜨거운 음료에 한해 주문 가능)

많은 고객들이 ‘리유저블 컵 데이’에 참여할 수 있도록 28일 당일 하루동안 사이렌 오더 주문 제한과 동일하게 1회 주문 시 최대 20잔까지 주문이 가능하다. 다회용 컵 소진 시에는 기존처럼 매장용 다회용 컵이나 일회용 컵에 음료를 제공할 예정이다.

올해 7월부터 제주 지역 매장 4개점에서 일회용 컵 없는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스타벅스 코리아는 이번 ‘리유저블 컵 데이’ 운영을 통해 다회용 컵 사용에 따른 환경보호 메시지를 전달하고 행사 이후에 보다 많은 고객들이 지속적인 다회용 컵 사용에 동참할 수 있도록 권유할 예정이다.

아울러,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서 개인 컵 주문 시 한시적으로 일회용 컵에 음료를 제공했으나 다회용 컵 사용 활성화를 위해 9월 29일부터는 깨끗하게 세척된 개인 컵을 이용해 주문하는 고객에게 개인 컵에 음료를 담아 제공한다. 기존에 개인 컵 이용 고객에게 제공하던 300원 할인 또는 에코별 적립 혜택은 지속 유지된다.

스타벅스는 올해 탄소 감축을 목표로 한 지속가능성 중장기 전략인 ‘Better Together’ 프로젝트를 발표하고, 올 하반기 제주 지역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전 매장에 일회용컵 사용을 전면 중단하고 다회용 컵 사용을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지난 2월과 7월 식물 기반 푸드를 연이어 선보이고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상품을 출시한데 이어, 9월 24일부터 오트 밀크를 기본 선택 옵션으로 도입해 운영하면서 지속가능성을 고려한 제품 카테고리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