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제주 은갈치 반값 행사로 제주 어가 돕기 나선다

2021/09/28

 

이마트가 제주 은갈치 소비 위축과 비축 물량 적체 심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 어가 돕기에 나섰다.

이마트는 서귀포수협과 손잡고 오는 9월 30일(목)부터 10월 6일(수)까지 일주일간 ‘제주 은갈치(해동/대 사이즈/300g 내외/마리)’를 정상가 대비 최대 50% 할인된 2,980원에 선보인다.

우선 신세계포인트 회원 대상으로 정상가 5,960원에서 30% 할인된 4,172원에 판매하며, 행사카드 구매 시 추가 20% 할인이 적용돼 최대 50% 할인된 2,980원에 구매할 수 있다.
* 행사카드: 이마트e카드/삼성/KB국민/현대/NH농협/우리/롯데/하나/씨티/전북은행JB카드 (단, KB국민BC/NH농협BC/하나BC/씨티BC 카드 제외) 특히 이마트는 더 많은 고객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 평소 주간 판매량 대비 물량을 4배 이상 늘린 100톤을 기획했다.

이처럼 이마트와 서귀포수협이 제주 은갈치 파격 할인 행사에 나서는 이유는 제주 은갈치 수요 감소와 판매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 어가를 돕기 위함이다.

냉동(선동) 제주 은갈치의 경우 신선도 유지를 위해 배에서 잡은 즉시 급랭한 갈치다. 연중 생산이 가능하나 일반적으로 추석이 포함된 가을까지 기존 비축 물량을 대부분 해소하고, 조업이 활발해지는 8~9월부터 다음해 물량을 비축하는 작업을 진행한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제주 지역 소비 감소(관광객 저하) 및 외식 수요 급감에 따라 산지 냉동 갈치 물량 적체가 심화되고 있다. 이에 더해 제주 은갈치 산지 가격 하락까지 겹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지난해 9~10월 제주 산지 냉동창고에 비축된 제주 은갈치 물량은 약 10만 상자(10kg, 33미 기준) 수준이었으나, 현재 제주 산지에 비축된 냉동 은갈치는 작년 대비 2배 수준인 약 20만 상자(10kg, 33미 기준, 2,000톤 수준) 이상으로, 역대 최대 비축 물량을 보유 중이다. (*서귀포 수협 제공)


제주 은갈치(대, 10kg 상자 기준) 산지 시세 역시 지난해 평균 11만 4,075원이었으나, 올해 평균 시세(1월~8월)는 10만 5,000원 수준으로 작년 대비 7.9% 줄었다. 4년 전인 2017년 평균 산지 가격(16만원)과 비교했을 때는 30% 이상 가격이 하락했다.

이마트 제주 은갈치(해동, 대 사이즈 기준) 판매 가격 또한 지난 2020년 평균 판매가는 6,500원이었으나 올해 평균 판매가격의 경우 작년 대비 8%가량 하락한 5,980원 수준에 판매되고 있다.

더욱이 제주 은갈치의 경우 8~10월이 어획량이 가장 많은 제철임에도 불구하고 기존 냉동 갈치 물량 포화로 인해 새로 어획한 은갈치 물량을 보관할 장소조차 구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이마트는 이번 제주 은갈치 최대 50% 할인 행사를 통해 적체된 제주 은갈치 비축 물량을 해소하고 소비를 촉진해 제주 어가 돕기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이마트 이상훈 갈치 바이어는 “코로나19로 인한 제주 은갈치 소비 감소와 비축 물량 적체 심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 어가를 돕기 위해 이번 할인 행사를 기획했다”며, “서귀포수협과 함께 진행하는 이번 할인 행사를 통해 제주 어가를 돕는 한편 밥상 물가 안정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