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마켓, “집콕 송년회 酒인공은 막걸리”… ‘전통주’ 판매 전년比 최대 3배

코로나19 여파로 송년회 등 연말 모임 대신 집에서 홈파티를 즐기는 이들이 늘면서, 온라인에서 주문이 가능한 전통주 판매량도 증가하고 있다. 특히 전통주를 대표하는 막걸리의 경우, 젊은층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온라인쇼핑 사이트 G마켓에서 최근 한 달(11/13-12/13)간 전체 전통주의 판매량이 전년 동기대비 2배 가까이(8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막걸리가 동기간 3배 가까이(180%) 판매량이 늘며 전통주의 상승세를 견인했다. 이어 각 지역을 대표하는 전통 소주 역시 127% 판매가 증가했다. 이 밖에도 여러 과일로 만든 과실주는 29%, 다양한 맛으로 즐길 수 있는 혼성주인 리큐르는 13% 만큼 더 많이 팔렸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전통주 수요가 가장 많이 증가한 세대는 40대로, 지난해 보다 2배(102%) 이상 판매량이 늘었다. 흥미로운 것은 MZ세대인 2030세대의 전통주 수요가 5060세대 보다 가파르게 증가했다는 점이다. 같은 기간 20대와 30대는 각각 63%, 78%씩 늘며, 50대(60%)와 60대(46%) 보다 증가폭이 컸다.

G마켓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제품을 살펴보면, 인공감미료를 사용하지 않고 쌀과 물, 누룩으로만 만든 ‘배상면주가 느린마을 생막걸리’를 꼽을 수 있다. 경북 의성 사과로 만든 ‘한국 애플리즈 금과명주 애플 브랜디’도 인기다. 전통주가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전통주를 직접 만들 수 있는 이색 상품인 ‘막걸리 담다 키트’도 주목받고 있다. 딸기, 바나나, 멜론 등 여러 맛의 막걸리를 이틀이면 간편하게 만들 수 있다.

각종 전통주 관련 상품도 덩달아 인기다. 먼저 막걸리잔은 동기간 기준으로 지난해보다 88% 더 많이 팔렸다. 막걸리를 담아 마시면 더욱 기분을 낼 수 있는 막걸리 주전자는 52% 판매가 늘었다. 감성적인 느낌을 살릴 수 있는 도자기술병과 도자기술잔은 각각 52%, 13%씩 더 팔렸다.

전통주와 어울리는 간편 요리 키트의 판매도 증가하는 추세다. 막걸리와 어울리는 파전(23%), 모듬전(37%) 등 각종 전류의 판매가 늘었으며, 빈대떡도 15% 더 많이 팔렸다. 해물탕(235%), 어묵탕(21%) 등 전통주와 잘 어울리는 국물 요리도 인기다. 노가리/먹태 등의 간단한 안주류도 27% 증가했다.

G마켓 관계자는 “연말 모임을 줄이는 대신 홈파티를 계획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온라인 주문이 가능한 전통주의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며 “방송이나 SNS에 각 지역 전통주에 대한 소개로 젊은 세대의 관심이 증가한 것도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