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 꽃샘 추위에도 봄옷 매출 활짝! 여성복 데님 매출 205% 증가

꽃샘추위 속에도 국내 여성복 브랜드의 봄 신상 매출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간절기에 활용하기 좋은 청재킷부터 데님 블레이저, 청바지 등 외출용 데님 제품이 매출을 주도하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3월 21~27일 동안 자사 여성복 브랜드 보브, 스튜디오 톰보이, 텐먼스, 브플먼트의 데님 제품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05% 증가했다고 밝혔다. 4월은 본격적인 봄 신상품 판매가 이루어지는 시기인 만큼 데님 관련 매출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1999~2000년대를 풍미하던 Y2K 패션이 재등장하면서 부츠컷 청바지나 오버사이즈핏의 데님 블레이저, 청청 트레이닝복 등 복고풍의 제품이 인기몰이 중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온라인 전용 브랜드 텐먼스(10MONTH)는 올 봄 친환경 데님 컬렉션 ‘3베러진스’를 출시했다. 통 큰 와이드 청바지, 밑단에 슬릿 디테일을 넣은 부츠컷 스타일, 생지 데님 느낌을 그대로 재현한 인디고 워싱 청바지 등 다양한 스타일로 선보였는데 론칭 2주만에 슬릿 스트레이트 청바지는 일부 색상이 완판됐으며, 전년 동기 대비 데님 제품의 매출 또한 300% 가까이 신장했다.

텐먼스의 3베러진스는 원단 선택부터 제작 과정, 워싱까지 모든 공정을 지속가능하고 환경친화적인 방식으로 만든 제품이다. 원단의 경우 재활용 혹은 오가닉 인증 면 소재만을 사용했다. 오래 입을 수 있는 수작업 봉제 기술 및 지속 가능한 제품 공정 과정을 고수하기 위해 100% 국내 생산을 고집하고 있다. 또한 친환경 오존 워싱 공법을 사용해 청바지 한 벌 제작 시 소요되는 300리터 이상의 물과 다량의 화학 제품 사용량을 95% 가까이 줄였다.

여성복 보브(VOV)는 올 봄 브랜드의 옛 제품들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아카이브 컬렉션을 통해 다양한 데님 스타일을 선보였는데, 3월 21~27일 일주일간 데님 관련 매출은 전년비 154% 증가했다. 그 중에서도 주력 상품인 데님 상하의 트레이닝복은 데님 아노락(반 집업 재킷)과 셋업으로 맞춰 입을 수 있는 데님 조거 팬츠로 구성되어 있는데, 출시 3일만에 조기 완판되며 재생산에 들어갔다.

스튜디오 톰보이(STUDIO TOMBOY) 또한 같은 기간 데님 제품이 인기를 끌며 브랜드 매출을 주도했다. 복고풍 세일러 카라를 탈부착할 수 있는 짤막한 기장의 데님 재킷부터 톰보이 특유의 젠더리스 오버사이즈 스타일이 살아 있는 데님 블레이저, 데님 오버롤(멜빵바지) 등이 잘 팔렸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몇 해간 인기를 끌던 스키니진은 사라지고 부츠컷이나 통 넓은 청바지, 짙은 생지 데님, 상하의 청청패션 등 2000년대를 떠올리는 스타일이 돌아왔다”면서 “본격적인 봄이 시작되는 4월을 앞두고 다양한 고객 프로모션을 통해 관련 제품 매출을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