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 거실에서 콘서트를··· 프리미엄 오디오 인기

2022/04/11

#서울시 마포구에 사는 30대 직장인 A씨는 최근 스위스 브랜드의 하이엔드 오디오를 구매했다. 평소 클래식 공연을 즐기던 A씨는 코로나19로 직접 관람 기회가 줄어들면서 대신 음향기기에 투자하기로 한 것이다. A씨는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자연스럽게 하이파이 오디오에 관심이 생겼다”며 “음악은 물론 영화를 볼 때도 만족감이 높아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코로나19가 집안 인테리어를 바꾸고 있다. 프리미엄 가구와 가전에 지갑을 여는 큰 손이 늘어나면서, 이번엔 고가의 하이파이(Hi-Fi) 오디오도 주목 받고 있다.

특히 공연을 즐길 수 있는 기회가 줄어들며, 거실에서 ‘나만의 콘서트’를 실현시켜줄 음향기기를 구매하려는 고객이 많아졌다. 취미 생활과 자기 만족에 기꺼이 투자하는 MZ세대들의 문화가 하이엔드 음향 기기까지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신세계백화점의 3월 매출을 살펴보면 IT&오디오 장르는 전년 동기 대비 53.9% 신장했다. 음악, 영상 등 실내 엔터테인먼트에 대한 관심이 늘어난 덕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최근 70년 전통의 프랑스 프리미엄 브랜드인 ‘카바세’를 업계 최초로 선보이며 화제를 모았다. 1700년대부터 클래식 악기를 제조한 카바세 가문의 후손인 전기 공학자 조르주 카바세가 설립한 회사로 독보적인 사운드로 정평이 났다. 원음에 가깝게 자연스럽고 정확한 소리를 구현해 프랑스 대표 오디오 브랜드로 꼽힌다. 특히 카바세의 시그니처인 더 펄(The Pearl) 시리즈는 진주를 연상시키는 독특한 디자인과 과학적인 설계로 연간 수천대의 판매고를 올리고 있다. 대표 상품으로는 The Pearl 4백85만원, The Pearl Akoya 2백57만5천원 등이 있다.

스위스의 음향 기기 브랜드 ‘제네바’는 심플한 디자인으로 간결하면서도 최고 소재 마감과 최상의 음질을 자랑한다. 제작 특허를 받은 기술로 방 안 어느 공간에 있어도 입체적인 스테레오 사운드를 느낄 수 있다. 대표 상품으로는 Classic M 1백5만원, Model XL 3백80만원 등이 있다. (스탠드 별도)

신세계백화점은 물건을 구매하면서 그와 관련된 경험도 중시하는 ‘익스피리언슈머(experience+consumer)’에 주목하며 청음 시설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과 대구신세계, 센텀시티점에서는 ‘골드문트 오디오 갤러리’를 통해 생생한 청음 경험을 제공한다. 고음질을 자랑하는 오디오는 수천만원까지 가는 고가이기 때문에 최선의 환경에서 직접 들어보고 결정하고자 하는 고객이 많기 때문이다. 마치 실제 집처럼 꾸민 청음실에서는 음향 제품을 천천히 비교해서 체험할 수 있다. 내 취향에 따라 전문가의 컨설팅도 제공한다.

골드문트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온 최고급 오디오 브랜드다. 골드문트의 절제된 외관과 고급스러운 마감재는 유수의 스위스 럭셔리 시계와 동일한 재료로 동일한 공장에서 제조한다. 제품 내부의 회로 역시 스위스 본사에서 전부 수작업으로 만들며, 엔트리급 스피커 하나만 1억이 훌쩍 넘는다. 이름만 대면 누구나 알만한 유명 해외 인사들이 대거 사용 중으로 알려져 있다.

신세계백화점 라이프스타일담당 조인영 전무는 “자신을 위해 소비를 아끼지 않는 MZ세대들의 문화가 프리미엄 오디오까지 이어지고 있다”며 “성능과 감상을 골고루 갖춘 특별한 브랜드를 소개하며 고객 라이프스타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