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JAJU) 달고나 70만개, 건빵 50만개씩 팔린다! 매출 효자는 할매푸드

할매니얼(할머니+밀레니얼)이 유통업계의 트렌드로 급부상하면서 식품에서도 할매푸드의 인기가 뜨겁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라이프스타일브랜드 자주(JAJU)에서 지난해 가장 많이 판매된 제품 1위~10위 중 9개가 전통 간식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9개 제품 판매량만 250만개가 넘는다.

식품 전문 브랜드도 아닌데 자주에서 간식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유통업계 전반에 번지고 있는 복고 열풍과 건강한 음식을 먹고 싶어하는 소비 심리 때문이다.

레트로 감성이 퍼져나가면서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즐겨 찾던 전통 과자가 2030 사이에서 새롭고 트렌디한 식품으로 자리잡았다. 여기에 코로나19로 인해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자극적이지 않고 건강한 재료를 사용한 간식을 찾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실제로 SNS에서는 할매니얼 식품에 대한 게시글이 수십만개 올라와 있다. #할매입맛, #인절미, #약과, #뻥튀기 등이 인기 키워드다.

그동안 자주는 한국형 라이프스타일브랜드라는 콘셉트에 맞게 전통 식품을 간식 상품으로 개발해 판매해 왔는데 최근 인기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연간 70만개 이상 판매되며 판매량 1위를 기록한 ‘자주 달고나’는 직접 설탕을 불에 녹이고 식소다를 첨가하는 수작업을 통해 생산된 제품으로 먹기 편한 크기로 잘라져 있다. 집에서 달고나라떼를 만들어먹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최근 전세계적으로 흥행한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이 달고나 열풍을 몰고 오면서 판매량이 더욱 증가했다.

판매량 2위인 ‘발효 보리건빵’은 연간 50만개 이상 판매되고 있는데 보리분말과 볶은깨가 들어가 있어 씹을수록 고소함을 느낄 수 있다. 최근에는 간식뿐만 아니라 술안주로도 많이 이용되고 있다.

판매량 3위 제품인 ‘달콤바삭 누룽지과자’는 우리쌀로 만든 누룽지에 달콤함을 더해 만든 한입 간식으로 합성첨가물 없이 생산된다. 얇게 구워 바삭한 과자처럼 즐길 수 있는 영양간식이다. 이밖에도 명인이 만든 연근부각, 우리콩 우리밀 두부스낵, 우리밀우리꿀 약과 등 국내산 재료로 만든 간식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 담당자는 “간식 상품은 오프라인 매장을 중심으로 판매하고 있는데 매장을 찾는 고객들의 장바구니 필수품이 됐다”면서 “10대부터 60대에 이르기까지 전 연령에서 사랑받고 있는 자주의 매출 효자 상품군”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