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 여성복 매출 15.3% 늘며 최근 5년 내 6월 중 최대 증가율 기록

6월은 패션 비수기라는 업계 공식이 올해는 깨졌다.

패션업계에서 6월은 봄과 여름 사이에 걸친 날씨와 소비가 많은 5월의 영향으로 새 옷을 구입하기 애매해 전통적인 패션 비수기로 여겨져 왔다. 하지만 올해는 거리두기 해제로 인해 외출과 여행이 증가하면서 패션에 대한 높은 수요가 지속되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올해 6월 보브, 지컷, 톰보이, 텐먼스 등 자체 여성복 평균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5.3% 증가하며 최근 5년내 6월 중 최고 증가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코로나 이전 최대 실적을 기록했던 2019년에도 6월 여성복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3% 증가에 그쳤었다.

올해 국내 여성복이 큰 폭으로 성장 한데는 엔데믹으로 인해 소비 심리가 상승했기 때문이다. 사무실로 출근하는 직장인이 증가하면서 여름 재킷 매출이 큰 폭으로 오른데다 여름 휴가철을 겨냥한 원피스 매출도 덩달아 증가하면서 여성복 시장이 활기를 띠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자체 패션 브랜드 스튜디오 톰보이(STUDIO TOMBOY)는 6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4.6% 증가했다.

일상복과 휴양지 패션으로 두루 활용할 수 있는 원피스와 반팔 여름 재킷류가 매출을 주도했다. 이 기간 가장 많이 팔린 제품은 원피스로 총 60여종의 제품이 신규 출시됐는데 판매율이 63%를 넘길 정도로 반응이 좋다. 특히 올해는 몸매가 드러나지 않는 일자 디자인에 목 칼라가 있는 원피스가 인기를 끌고 있는데 일부 제품의 경우 이미 3차 리오더까지 들어간 상태다.

스튜디오 톰보이가 지난 4월 새롭게 론칭한 스포츠 라인도 운동 시에는 물론 일상에서 활용하기 좋은 디자인이 대거 출시되면서 판매율이 70~80%를 넘기고 있다.

여성복 보브(VOV)는 같은 기간 매출이 전년비 15.4% 증가했다. 몸에 달라붙지 않는 여름 니트 소재의 제품이 전년 동기 대비 100% 이상 매출이 증가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기존 재킷보다는 캐주얼하게 연출이 가능한 셔츠형 재킷과 점퍼, 그리고 자수와 프린트 디테일이 가미된 티셔츠가 특히 인기를 모으고 있다. 그물망 형태의 카디건, 스포티한 느낌이 물씬 느껴지는 칼라 셔츠와 티셔츠의 판매율도 높다.

여성복 브랜드 지컷과 온라인 전용 브랜드 텐먼스는 6월 매출이 각각 13.2%, 25.4% 증가했다. 지컷은 이번 여름 총 22종의 데님을 출시했는데 와이드와 배기핏 데님팬츠, 셔링 디자인의 데님 원피스 등 다양한 디자인의 데님이 두루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텐먼스에서는 여름철 대표 소재인 리넨 소재의 원피스와 재킷, 치마가 매출을 주도하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올해는 거리두기 해제로 여행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직장으로 출근하는 사람들도 많아지면서 비수기에도 패션이 호황기를 이어가고 있다”면서 “7월 초에도 전체적으로 좋은 실적을 보이고 있는데 본격적인 휴가 시즌으로 접어들고 있어 3분기 실적도 기대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앞으로도 ‘딜리셔스 아이디어’ 슬로건 하에 ‘맛’있는 도시락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고 전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체 여성복 평균 매출 증가율>

  2022년 2021년 2020년 2019년 2018년
6월 매출 증가율 15.3% 201% -5.6% 6.3%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