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 칼럼   

  2022/03/22

“몇 십년 동안 아무 일도 없다가 단 몇 주 사이에 수십년 동안 일어날 법한 사건이 동시에 벌어질 수도 있다” 저명한 경영학자 스콧 캘러웨이의 최근 도서 <거대한 가속>에 나오는 말이다.

SSG 칼럼   

  2021/09/15

손흥민이 활약하는 영국 ‘프리미어리그’에서는 수만 명의 관중이 노마스크로 떼창을 한다. 류현진이 뛰고 있는 미국 ‘메이저리그’와 얼마 전 뉴욕에서 치러진 ‘US오픈’ 테니스 경기장에도 관중들이 노마스크로 열광한다.

SSG 칼럼   

  2020/07/17

‘코로나 블루(Corona Blue)’. 코로나로 일상의 변화가 생기며 찾아온 우울감을 의미한다. 예상보다 장기화된 코로나와 높아진 2차 확산 가능성으로 소비자들의 불안감과 우울감이 높아진 탓이다. 이런 상황 속, 코로나 블루 시대의 소비자는 무엇을 위해 소비하는가. 또, 이 시대의 소비는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