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 40여개 키운다

신세계백화점이 K패션을 알리는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 육성에 나선다.

신세계는 한국패션산업협회와 손잡고 오는 27일부터 일주일간 SSG닷컴에서 ‘트렌드 페어’를 열어 40여 개의 신규 패션·잡화 브랜드를 소개한다.

신세계백화점은 이번 기획전을 위해 지난 1~2일 한국패션산업협회가 주관한 ‘2021 트렌드페어’를 찾았다. 이 중에서 우수 브랜드만을 직접 엄선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인다. 대표 브랜드로는 그리디어스, 리이, 므아므, 엘더블유엘, 프레노서울, 프롬프트 등이 있다.

신진 디자이너 입장에서는 백화점 고객들을 만날 수 있는 새로운 판로 확대가 되고, 백화점 고객들에게는 기존에 접할 수 없었던 신규 브랜드를 만나는 동반성장의 장이 될 예정이다. 특히 온라인에 익숙한 2030 MZ세대들을 겨냥해 최대 45% 할인 혜택도 기획했으며, 이 중 인기 브랜드에게는 향후 백화점 팝업 스토어 기회도 제공한다.

다양한 브랜드 중에서도 ‘그리디어스’는 눈에 띄는 프린트와 스타일의 디자인이 특징이다. 특히 패리스 힐튼, 비욘세 등 세계적인 유명인이 착용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도 주목하고 있는 K패션 브랜드 중 하나이다. 또 여성컨템포러리 ‘므아므’와 ‘프레노서울’은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와 2021년 서울 패션위크 등을 통해 소개된 브랜드로 각종 온라인 플랫폼 내에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이 외에도 여성복 브랜드 ‘리이’, 잡화 브랜드 ‘엘더블유엘’, 남성복 브랜드 ‘세컨더리 레전드’ 등을 만나볼 수 있다.

신세계는 그 동안 신규 패션·잡화 브랜드 발굴과 육성, 그리고 중소 패션 기업 동반 성장을 위한 지원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올해 4월에는 레드윙부츠, 조지클레버리 슈즈 등 중소 업체에서 운영하는 신규 패션·잡화 브랜드를 발굴해 SSG닷컴 내 기획전을 진행했다. 특히 기획전 기간 중 우수 브랜드를 대상으로 신세계 강남점 5층 ‘스타일 바자’에 팝업 스토어 입점 기회를 제공해 백화점 고객을 오프라인에서도 만날 수 있게 도왔다. 또 올 6월에는 재고 소진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중소 패션 기업들을 위해 강남점과 센텀시티점, 대구신세계, 광주신세계에서 ‘코리아 패션마켓 시즌 3’를 열기도 했다.

신세계백화점 영업본부장 임 훈 부사장은 “판로 확대를 고민하는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를 육성하고, 새로운 브랜드를 소개하기 위해 기획전을 열게 됐다”며 “고객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고 상생할 수 있는 특별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