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9, ‘한파에 온라인 식품코너 북적’… 신선∙가공식품 불티

본격적인 한파가 몰려오면서 온라인몰에서 집밥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 추운 겨울 날씨에 외출 대신 따뜻한 실내에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신선식품과 각종 가공식품 및 저장식품을 미리 챙기려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트렌드라이프 쇼핑사이트 G9(지구)가 최근 11월 한 달 기준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관련 상품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신선식품이나 가공식품 등 먹거리 품목의 판매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가파른 판매 신장세를 보인 품목은 ‘밀키트’로, 지난해 대비 무려 8배 넘게(733%) 판매가 늘었다. 초보자도 다양한 종류의 요리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연말을 앞두고 홈파티를 준비하는 수요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한국인의 주식인 쌀의 판매도 전반적으로 오름세를 보였다. 전체 쌀의 판매는 15% 증가했는데, 찹쌀은 115%, 흑미는 43% 늘어났다. 몸에 좋은 현미도 61% 신장했다.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즉석밥의 판매는 2배 이상(128%) 급증했다.

완조리 찬거리의 판매도 171% 만큼 늘었다. 특히, 게장(60%), 새우장/전복장(96%), 절임반찬(95%)이 인기를 끌었으며, 다양한 밑반찬을 한 번에 준비할 수 있는 반찬세트는 3배 가까이(196%) 더 많이 팔렸다. 깍두기(156%), 총각김치(77%), 동치미(45%), 백김치(23%) 등 각종 김치도 판매가 늘었다.

한 끼 간단히 해결할 수 있는 각종 가공식품 판매도 늘었다. 통조림/캔은 43%, 각종 면류는 516% 판매가 증가했으며, 닭고기 양념육(426%), 돼지고기 양념육(70%), 오리고기 양념육(100%) 등의 축산가공식품과 어묵/맛살(21%), 해물볶음(95%) 등 수산가공식품도 인기를 끌었다. 그 외에 떡볶이(158%), 족발(220%), 너겟(32%), 만두(16%) 등 간식류 가공식품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G9 관계자는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되면서 온라인몰을 통해 각종 식품을 구매하는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밥이나 반찬은 물론, 연말을 앞두고 스테이크, 해물찜, 전골 등 복잡한 요리를 간편하게 만들 수 있는 밀키트가 특히 인기”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