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마켓글로벌, ‘봄 쇼핑 동상이몽’… 인테리어 챙기는 男, 디지털·가전 탐내는 女

신학기와 이사철이 맞물린 봄을 맞아 디지털 가전 및 가구의 수요가 높은 가운데, 성별에 따라 선호 품목이 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예상을 깨고 남성들이 집 인테리어를 위한 가구에 지갑을 적극적으로 연 반면, 여성은 디지털기기에 더 많은 투자를 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코로나19에 따른 편안한 집콕 생활을 위해, 상대적으로 덜 신경 썼던 품목에 관심을 기울이게 된 것이 직접적인 요인으로 풀이되고 있다.

실제로, G마켓과 옥션에서 ‘디지털·가구 빅세일’ 기간이 포함된 2월 1일부터 18일까지의 관련 제품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동기 대비 최대 2배 이상 신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동기간 디지털 가전 품목 전체 판매량의 경우 22%, 가구 및 침구 등 인테리어 품목은 18% 판매 신장했다.

이때, 성별에 따른 품목별 선호도 및 씀씀이는 확연히 다르게 나타났다. G마켓과 옥션에서 여성이 구입한 디지털 가전 전체 품목의 1인당 구매 수량은 평균 1.8개로 남성의 평균 구매 수량인 1.2개에 비해 50%에 가까운 0.6개가 더 많았다. 얼마나 많은 돈을 투자했는지 알 수 있는 품목별 객단가 증감율에서도 여성의 디지털 가전 객단가 신장률은 15% 증가한 반면, 남성의 증가율은 13%였다.

이에 반해, 가구 인테리어 품목에서는 남성 고객이 지갑을 더 열었다. 남성의 가구 등 인테리어 품목의 1인당 평균 구매 수량은 3.2개로, 2.5개인 여성에 비해 28%가 더 높았고, 객단가 증감율 역시 6%로 여성 고객의 증감율인 5%보다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각 품목별 인기 상품으로는 디지털 가전에서는 태블릿(51%)이 판매 1순위를 차지했고 그 다음으로 냉장고가 41%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헤어스타일러도 34%의 높은 판매량을 보였으며, 노트북(24%)과 김치냉장고(23%)가 그 뒤를 이었다. 재택근무와 신학기의 영향 및 집밥 수요 증가로 디지털기기와 주방가전의 판매량이 주로 신장한 것으로 보인다.

인테리어 용품의 경우에는 주방이나 욕실 등 실내 인테리어를 전문가의 손을 빌어 리모델링 할 수 있는 시공인테리어 상품 판매가 2배 이상(123%) 신장했다. 또한, 유·아동 가구 위주로 판매량이 두드러졌다. 일반 침대에 가드를 설치해 성인 침대와 붙여 사용할 수 있는 데이베드의 경우는 72%, 아동침구는 52%, 아동의자는 50%, 아동침대는 43%의 성장세를 보였다. 재택근무 등으로 육아에 참여하는 남성들이 늘면서 관련 제품 구매가 증가한 것으로 해석된다.

G마켓 관계자는 “2월 초, 봄맞이 인테리어와 이사철 등이 맞물리면서 관련 제품 판매량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여성은 각종 가전으로, 남성은 인테리어로 편안한 집안 환경 조성에 관심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G마켓과 옥션에서는 지난 14일부터 오는 22일까지 36개 브랜드관과 5개 테마관에서 삼성, LG, Apple 등 100여개 인기 브랜드사 제품을 특가에 만나볼 수 있는 ‘디지털 가구 빅세일’을 진행 중이다. 3일에 1번씩 최대 30만원까지 할인 받을 수 있는 쿠폰을 제공하고, 추가 혜택을 제공하는 라이브커머스도 확대 편성하는 등 풍성한 혜택을 제공한다. 소비자 반응도 뜨겁다. 일례로 지난 14일 저녁 8시에 진행한 ‘장사의 신동 LG그램편’과 자정에 진행한 ‘장사의 신동 갤럭시편’은 총 174만 누적 시청 수를 달성하는 동시에, 2개 편 도합 10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