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다회용 컵 사용 확산을 위한 ‘다다익선 캠페인’ 전개

스타벅스 코리아(대표이사 송호섭)가 4월 한달을 지구촌 봉사의 달로 운영하며, 4월 5일부터 4월 30일까지 환경재단(이사장 최열)과 함께 다회용 컵 사용 확산을 위한 ‘다다익선 캠페인’을 전개한다.

‘다회용 컵을 많이 쓰면 쓸수록 지구에 좋은 일이 생긴다’는 의미의 다다익선 캠페인을 통해 고객들에게 다회용 컵 사용이 갖는 환경적인 메시지를 전달하고 보다 많은 고객들이 다회용 컵 사용에 동참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스타벅스는 다다익선 캠페인의 시작을 기념하여 환경재단에 캠페인 지원 기금 2억원을 전달하고 향후 다회용 컵 사용에 대한 인식 전환 및 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한 연중 캠페인을 진행해 나간다.

다다익선 캠페인은 총 2가지 형태의 이벤트로 진행되며, 다회용 컵 사용 인증 이벤트와 에코 매장 리유저블 컵 반환 인증 이벤트 중 고객이 선택하여 참여할 수 있다.(중복 참여 가능)

첫 번째 이벤트인 다회용 컵 사용 인증 이벤트는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서 다회용 컵을 사용하고 인증샷을 이벤트 페이지(www.greencampaign.co.kr)에 업로드하면 된다. 추첨을 통해 지난해 다회용 컵 이용 건수인 2,188만건에 대한 감사의 의미를 담아 2,188명에게 리워드를 제공한다. 2천명에게 해양동물 인형 4종 중 1종을 랜덤으로 증정하며, 100명에게는 톨 사이즈 무료 음료쿠폰, 88명에게는 서울국제환경영화제 관람권을 제공한다.

아울러, 일회용 컵 없는 에코 매장에서 운영 중인 리유저블 컵 반환을 장려하기 위한 인증샷 이벤트도 진행한다. 서울 11개 매장과 제주 23개 매장에서 시범운영 중인 에코 매장에서 리유저블 컵을 사용한 후, 반환하는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이벤트 페이지에 업로드 하면 추첨을 통해 전국 에코 매장 34개점의 의미를 담아 총 340명에게 해양동물 인형 4종 중 2종을 랜덤으로 증정한다.

특히, 해양동물 인형은 바다에 버려진 폐플라스틱과 스타벅스 서울 시내 5개 매장에서 일주일 간 수거된 플라스틱을 일부 활용한 업사이클링 소재로 제작되어, 플라스틱으로 생명을 위협받는 해양동물들을 보호하고 지켜 나가자는 메시지를 담았다. 스타벅스 로고가 적힌 모자와 폐플라스틱을 활용해 제작된 컵 모양의 배지를 함께 제공함으로써 특별함을 더했다.

캠페인 진행과 함께 환경 보호와 지역사회 나눔을 동시에 실천할 수 있는 파트너 봉사활동도 지속 전개해 나간다. 4월에는 스타벅스 파트너들이 업사이클링 소재의 해양동물 인형을 직접 제작하는 비대면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이를 지역사회 아동센터에 기부할 예정이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식목일, 지구의 날 등 환경의 가치를 돌아볼 수 있는 날이 많은 4월 한달을 지구촌 봉사의 달로 지정하여 전국의 파트너들과 다양한 친환경 활동 및 지역사회 봉사활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라며, “그 시작인 다다익선 캠페인을 통해 보다 많은 고객들이 다회용 컵 사용에 동참하고, 이로 인한 환경보호 메시지가 잘 전달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한편, 스타벅스는 지난 2018년부터 매월 10일을 일(1)회용 컵 없는(0) 날로 정해 일회용 컵 대신 다회용 컵 사용을 권장하는 친환경 캠페인을 전개해 오고 있다. 오는 10일에도 일회용 컵 없는 날 캠페인을 전개하며, 4월 10일 하루 동안 스타벅스 전 매장에서 개인컵을 이용해 개인컵 할인 혹은 에코별 적립 혜택을 받은 스타벅스 리워드 회원 중 230명을 추첨해 톨 사이즈 무료 음료쿠폰 2매를 증정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