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 경기점 신세계 럭셔리 브랜드 페어 연다

2022/08/03

신세계백화점 경기점에서 ‘신세계 럭셔리 브랜드 페어’를 선보인다.

오는 4일부터 7일까지 4일간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엠포리오 아르마니, 파비아나 필리피, 분더샵슈 등 해외 유명 잡화와 의류 브랜드가 참여한다. 총 50여 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이번 행사는 최대 70%까지 할인해 판매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해외를 못 나가는 대신 해외 유명 브랜드를 구매하는 MZ 세대 고객 수요가 계속해서 늘고 있다. 지난해 10월부터 올 7월까지 경기점 명품관 리뉴얼 이후 2030세대 매출이 32% 늘어나며 세대별 매출 중 가장 큰 폭으로 신장했다.

경기점은 이번 럭셔리 브랜드 페어를 통해 젊은고객 수요잡기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지하 1층 더 스테이지 팝업 공간에서는 신세계가 직매입하는 글로벌 패션 편집매장 분더샵슈 상품을 최대 70% 할인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대표 상품으로는 알렉산더맥퀸 앵클부츠 60만원, 메종 마르지엘라 타비 플랫슈즈 62만3천원 등이 있다.

신세계 패션 편집숍 ‘엑시츠’(XYTS)에서도 최대 60% 할인하고, 엠포리오 아르마니, 파비아나 필리피도 등도 50% 할인한다. 부루넬로쿠치넬리, 에르노 본 매장에서는 전 상품을 최대 30% 할인해 선보인다.

행사 기간 중에는 신세계 제휴카드인 씨티/삼성/신한/하나/BC바로 카드로 당일 30/60/100만원 이상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2/4/7만원 상품권을 증정한다. 11일까지는 구찌 남성, 버버리, 생로랑, 페라가모, 프라다, 다미아니 등 총 20여 개 브랜드는 당일 100/200/300/500/1,000만원 이상 구매 시 7/14/21/35/70만원 상품권을 증정한다.

경기점은 지난해 10월 지하 1층, 1층 2개 층에 구찌 남성, 로에베, 마르니, 필립플레인, 메종 마르지엘라 등 16개 신규 브랜드를 대거 선보이며 리뉴얼을 진행했다. 올 7월까지 매출이 전년 동기간 대비 30.1% 신장하며 리뉴얼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올 하반기에는 기존에 있던 루이비통, 몽클레르, 페레가모 등이 리뉴얼을 마치고, 티파니가 새롭게 입점하는 등 보다 풍성한 모습으로 고객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경기점 지하 1층에 중앙에 자리한 ‘더 스테이지’는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들이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색다른 콘셉트의 팝업 스토어와 함께 다양한 상품을 소개하는 공간으로 입소문이 나있다.

그 동안 코치, 멀버리, 로에베 등 유명 럭셔리 브랜드들의 팝업 매장을 잇달아 선보이며 화제를 모았다. 실제 신세계 경기점 지하 1층 더 스테이지는 올 하반기까지 팝업 스토어 일정이 모두 차 있는 상황이다.

이달 8일부터 21일까지는 카카오프렌즈 골프 팝업을 열어 고객 몰이에 나선다. 의류, 골프 헤드커버, 공, 백 등 50여 가지의 상품을 준비했다. 퍼스널 골프공 제작,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인형 뽑기, 퍼팅 챌린지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대표 상품으로는 반팔 티셔츠 19만원, 바지 24만원 등이 있다.

박순민 신세계백화점 경기점장은 “경기점은 성공적인 리뉴얼로 경기 남부 최고 쇼핑 공간으로 탈바꿈 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