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윤환 과장의 차우 다운] 코리안 컨템포러리 파인 다이닝의 정점, 이타닉 가든

대한민국 국민이 즐겨 먹는 치킨. 양식일까요, 한식일까요?

다른 건 몰라도 매콤달콤한 양념치킨, 짭조름한 간장치킨은 우리나라가 원조입니다. ‘코리안 치킨’이라 불리는 두 치킨의 뿌리는 양식일지 몰라도 한국식 조리법으로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았습니다. 문화를 전파하는데 ‘食문화’만큼 좋은 건 없습니다. 특히 젊은 셰프들이 세계 각지에서 수학하는 경우가 늘면서 파인 다이닝에도 식문화 결합의 바람이 불었습니다.

갑작스레 양념치킨으로 글을 열었던 이유, 바로 조선 팰리스에 있는 이타닉 가든 때문인데요. 이타닉 가든은 한국의 음식을 베이스로하여 여러 나라의 조리법을 결합해 새로운 맛을 전하는 파인 다이닝입니다. 국내 최초로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의 럭셔리 컬렉션과 제휴한 독자브랜드, ‘조선 팰리스’ 에 걸맞는 다이닝 공간이라고 생각합니다. 

최고 중에 최고만을 고집하는 럭셔리 호텔, 조선 팰리스에는 이 밖에도 다채로운 고메 컬렉션이 있습니다. 콘스탄스(뷔페), 이타닉 가든(코리안 컨템포러리), 더 그레이트 홍연(광동식 중식), 1914 라운지앤바(Bar), 조선델리 더 부티크(디저트)까지. 조선 팰리스의 품격에 맞는 미식이 총 5가지 준비됐습니다.

이중에서도 오늘은 조선호텔앤리조트 최초의 코리안 컨템포러리 레스토랑이자, 한식을 글로벌한 감각으로 재해석한 이타닉 가든을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동서양의 조화 ‘이타닉 가든’

이타닉 가든 첫인상은 참 포근합니다. 이타닉 가든으로 들어서면 은은한 옥색과 베이지, 브라운 빛의 자연스러운 실내 풍경이 몸을 녹입니다. 게다가 창으로 쏟아지는 햇살 너머로 펼쳐지는 강남의 스카이라인, 잔잔한 실내 분위기에 스며든 실내조경은 마치 식물원(보타닉가든)에 온 것 같은 평온함을 전합니다. 풍경이 맛이라면 벌써 별 다섯 개를 주고 싶을 정도입니다.

이타닉 가든은 뉴욕 미슐랭 3스타 레스토랑 ‘Chef’s table at Brooklyn Fare’ 헤드셰프 출신 임현주 셰프가 이끕니다. ‘동서양 식문화의 조화를 이룬 새로운 한식’이라는 철학을 구현하기 위해 프렌치 조리법과 플레이팅을 바탕으로 한식 제철 재료를 사용해요.

플레이팅도 특별합니다. 김상인, 김희종 작가의 접시와 백자, 대한민국 전통미술대전 ‘나전칠기공예’ 대상을 수상한 안유태 작가의 자개함 등, 한국 전통 기물과 화려한 색감의 요리들이 어우러진 디쉬들이 눈 앞에 펼쳐집니다. 총 13개 코스(디너)로 구성된 독창적인 맛과 멋을 느낄 수 있죠.

1. 아뮤즈 부쉬

잘 구성한 코스요리는 정신없이 빠져들어 완독하게 되는 재미있는 소설 같아요. 스토리에 몰입하게 하는 도입부가 중요하죠.

코스 시작을 알리는 이타닉 가든 아뮤즈 부쉬는 타르트 3개로 구성됐습니다. 산미와 향기, 적당한 짠맛과 재미있는 텍스처로 잠시 쉬고 있던 미식감각이 깨어나요.

아스파라거스와 컬리플라워에 스치듯 지나가는 산미가 입맛을 돋우는 야채 타르트, 부드러운 송어 퓌레와 톡톡 터지는 송어알 위에 향긋한 딜꽃과 레몬 제스트로 마무리한 송어 타르트, 크리미하고 묵직한 버섯 크림에 화이트트러플이 넘치듯 가득 올려진 트러플 타르트까지 호사스러운 시작이에요.

2. 스몰바이츠/수프

이타닉 가든 스몰바이츠는 뻔하지 않아요. 저를 들었다 놨다, 들었다 놨다… 코스 내내 다음 요리에 대한 기대감과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답니다.^^

이태리 요리인 라비올리와 푸아그라로 채운 모렐버섯은 구수하고 감칠맛 좋은 한식에 가까웠습니다. 가스파쵸는 킹크랩살과 토마토, 오이 브뤼누아즈를 올려 개성 있고 업그레이드된 디쉬로 완성했죠. 특히 튀긴 삼배채굴은 사바용크림과 최상급 벨루가 캐비어를 가득 담아 내는데, 재료만 봐도 맛있을 걸 알면서도 한방 맞는 기분이에요.

3. 생선요리 & 해산물 

이타닉 가든은 ‘섬세함과 균형’으로 표현하고 싶어요. 각 디쉬에 맛의 요소들이 섬세하게 조율되어 코스 전체가 훌륭한 밸런스를 이뤘습니다. 맛의 균형을 유지하며 산미를 잘 활용하면 맛이 한층 고급스럽고 풍성해지는데요. 자칫 잘못하면 맛이 가벼워질 수 있기 때문에 숙련된 기술이 필요하죠.

이타닉 가든 해산물 요리는 산미와 향을 절묘하게 사용했어요. 은대구는 은은한 산미가 스치는 향긋한 백련잎주 소스가 곁들여져 한입 먹으면 입안에 풍미가 가득 넘쳐요. 같이 제공되는 당진 신평양조장의 백련잎주 한잔을 같이 곁들이면 환상적인 마리아주가 느껴집니다.

가시발새우는 단연 이타닉 가든의 시그니처 디쉬 중 하나입니다. 촉촉하게 익힌 가시발새우살에 달달한 제주도 카라향소스, 고소한 완두콩 폼과 진한 컬리플라워 퓌레가 어우러져 입에 착 감기는 진정한 미식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4. 메인 요리

최상의 재료!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을 찾는 큰 이유 중 하나죠. 이타닉 가든 한우 스테이크는 국내 0.1%에 속하는 최상급 등급의 ‘우렁찬 한우’를 사용합니다. 촘촘하게 박힌 마블링에서 나오는 고소한 맛이 일품이죠. 우렁찬 한우 스테이크에 트러플을 아낌없이 올리는데 부드럽게 씹히는 식감, 고소한 맛과 향이 인생에 한 번 쯤은 경험해봐야 할 최상의 맛입니다.

5. 디저트

어떤 경험이든 첫인상과 마지막 인상이 많이 남죠. 이타닉 가든은 어디서도 만날 수 없는 특별한 디저트로 코스를 마무리합니다. 바로 메밀 초콜릿이죠. 화이트초콜릿으로 폼을 만들어 급속냉동 시킨 후 메밀가루를 위에 뿌려주는데요. 입안에 넣는 순간 눈꽃처럼 사르르 녹아 없어지면서 마음도 녹아내려요. 황홀한 달콤함입니다.

안유태 작가의 3단 자개함에 나오는 다과는 보는 것만으로 마음을 사로잡아요. 형형색색, 자태가 아름다운 자개함의 각 함에는 추로스, 크레이프, 강정, 멜론 머랭이 가지런히 놓였죠. 직접 블랜딩한 티와 함께 먹으면 입안을 개운하게 마무리해 준답니다.

조선 팰리스의 슬로건은 ‘당신이 빛나는 시간’(Exclusively Yours)입니다.

경험하고 돌이키며 글을 써보니 정말 그렇습니다. 이타닉 가든은 공간, 음식 모두 특별했고 아주 오랫동안 기억이 남을 것 같네요. 중요한 날, 소중한 사람과 함께 보내기에는 더할 나위 없습니다. 한식과 양식이 가미되어 있기 때문에 어떤 취향을 선호하시든 좋은 선택이 될 것 같아요. 색다른 결합이기에 맛에 대한 새로운 감각을 발견하실 수 있을겁니다.

애주가 분들께는 우리 술 페어링을 꼭 권해드립니다. 이타닉 가든에는 조선 팰리스만의 프라이빗 브랜드 와인 라인업과 다양한 전통주도 준비됐어요. 코스 메뉴와 어우러지는 와인과 전통주 페어링은 코스메뉴를 더욱 풍성하게 만드리라 확신합니다.

이타닉 가든에서 ‘당신의 빛나는 시간’을 꼭 한번 느껴보시길 바랍니다.

신세계그룹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콘텐츠는 미디어에서 사용 가능합니다.
콘텐츠 사용 시에는 신세계그룹 뉴스룸으로 출처 표기를 부탁드립니다.

신세계프라퍼티 리징팀 권윤환 과장

‘食’의 모든 것을 사랑하는,
새로운 맛을 음미하고 찾는 데 행복을 느끼며
월급을 탕진하는 평범한 직장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