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 신진 디자이너의 꿈 영근다

2022/12/08

신세계가 강남점에 업계 최초로 선보인 ‘뉴 컨템포러리 전문관’이 고객과 신진 디자이너 모두를 만족시키는 새로운 상생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앞서 신세계는 올 8월, 일상 속에서 레저·여행·쇼핑 등 다양한 활동을 즐기며 트렌디한 스타일을 추구하는 2535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해 신진 디자이너를 중심으로 한 뉴 컨템포러리 전문관을 소개했다.

기존 디자이너 브랜드 못지 않은 상품력을 갖추고 있지만 백화점 내 어울리는 공간과 디자인의 부재로 온라인을 중심으로 운영, 많은 고객들을 만나볼 수 없었던 14개의 국내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를 중심으로 매장을 구성한 것.

특히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만을 위해 디자인한 부드러운 곡선형 매장 콘셉트는 아늑함과 포근함을 더하고 브랜드의 고급스러움을 끌어올렸다는 평가와 함께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이전에 없던 새로움을 앞세운 신세계 강남점 뉴 컨템포러리 전문관은 고객들의 뜨거운 반응으로 이어지고 있다.

신세계 강남점 뉴 컨템포러리 전문관은 리뉴얼 오픈 100일 만에 기존 영캐주얼 매장 대비 30%라는 높은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다. 전문관 이용 고객의 80%는 리뉴얼 이전 영캐주얼 매장 경험이 없는 신규 고객들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체 매출액의 65%는 2030세대가 차지할 정도로 밀레니얼 세대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신세계 뉴 컨템포러리 전문관의 성공적인 안착은 온라인을 중심으로 운영했던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들의 오프라인 진출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 변화와 함께 백화점과 신규 브랜드 간의 새로운 상생 모델로 떠오르고 있다.

백화점의 오프라인 매장 운영 노하우 공유를 통한 신규 브랜드의 안정적인 안착이 매출 상승과 신규 고객 창출 모두를 잡는 효과를 보인 것이다. 실제 신세계 강남점 뉴 컨템포러리 전문관을 통해 소개된 디자이너 브랜드 ‘렉토(RECTO)’는 한남동에 위치한 자체 쇼룸과 W컨셉 등 주로 온라인을 통해 고객들에게 소개된 브랜드이다.

강남점 뉴 컨템포러리 전문관 입점 후, 공식 SNS 계정을 팔로우하는 고객 수는 작년보다 천 명 이상 늘어난 23만 4천 명을 기록하고 있으며 최근 패션 업계에서 3대 라이징 여성복 중 하나로 손꼽히는 등 백화점 2030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정식 입점 외에도 별도의 팝업 공간을 마련, 신진 브랜드 발굴과 육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신세계 강남점 뉴 컨템포러리 전문관에서 만나볼 수 있는 ‘뉴 스테이지(New Stage)’는 1~2주 간격으로 최신 인기 디자이너 브랜드의 차별화된 상품과 스토리를 고객들에게 소개하는 공간이다.

올 9월, 뉴 스테이지에서 소개된 ‘레스트앤레크레이션’은 MZ 세대를 겨냥한 독특한 디자인과 백화점 운영 노하우를 접목시켜 계획 대비 20% 초과 매출을 달성하는 등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신세계는 내년 하반기 중 센텀시티점에 2천여 평 규모로 뉴 컨템포러리 전문관을 추가 선보이며 신진 디자이너와의 상생 모델 구축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

신세계백화점 패션담당 최문열 상무는 “차별화된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는 뉴 컨템포러리 전문관이 새로운 상생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라며 “경쟁력 있는 신규 브랜드를 지속 소개하며 신진 디자이너 육성과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할 것”